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수업외 하루 4시간 이상 공부"

여가부, '2024 청소년 통계' 발표…청소년 10명중 8명 "사교육 받아"

고교 졸업생 73%는 대학 진학…직업계 고교 취업률 56%

73.6% "등굣길 즐거워"…94% "학교 친구들이 존중하고 배려해줘"

총인구 중 청소년 비중 30년새 반토막…다문화 학생 10년새 3배↑

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고등학교 졸업식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지난해 초·중·고등학생 10명 가운데 8명은 사교육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약 40%는 정규 수업을 제외하고도 하루 3시간 이상 공부한다고 밝혔다. 특히 초등학생의 20%가량이 하루 4시간 이상 공부해 초등학교 시절부터 공부 부담이 막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감소 현상과 맞물려 전체 청소년 인구도 꾸준히 줄고 있으나, 다문화 학생은 최근 10년 사이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여성가족부는 교육부와 통계청 등의 각종 청소년 관련 조사 결과를 인용한 '2024 청소년 통계'에서 이같이 밝혔다.

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무등산 습지 찾은 어린이들

통계청과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평균 78.5%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올랐다.

학교급별 사교육 참여율은 초등학생 86.0%, 중학생 75.4%, 고등학생 66.4% 순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초등학생과 고등학생은 각각 0.8%포인트, 0.4%포인트 높아졌으나, 중학생은 0.8%포인트 낮아졌다.

주당 평균 사교육 시간은 7.3시간으로, 전년 대비 0.1시간 늘었다.

과목별 사교육 참여율은 일반교과 62.9%, 예체능·취미·교양 46.4%였다. 전년 대비 일반교과는 0.3%포인트 줄었고, 예체능·취미·교양은 1.1%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초등학교 4∼6학년생과 중·고등학생의 40.2%는 평일 정규 수업시간을 제외하고 '하루 3시간 이상 공부한다'고 답했다.

이어 '2∼3시간' 22.7%, '1∼2시간' 21.0%, '3∼4시간' 18.5%, '1시간 미만' 16.1%, '5시간 이상' 10.2%의 순이었다.

공부에 내몰리기는 초등학생들도 마찬가지였다.

초등학생의 하루 평균 학습시간은 '1∼2시간' 24.8%, '2∼3시간' 23.9%, '3∼4시간' 16.9%, '1시간 미만' 14.8%, '4∼5시간' 10.1%, '5∼6시간' 5.8%, '6시간 이상' 3.7%였다.

초등학생의 20%가량이 정규수업 외 하루 4시간 이상 공부를 한다는 얘기다.

지난해 고등학교 졸업생 가운데 대학교 등 국내외 상급학교에 진학한 비율은 72.8%로, 전년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

2022년 대학교 졸업 후 취업률은 69.6%로, 전년 대비 1.9%포인트 높아졌다. 전문대학(72.9%)이 일반대학(66.3%)보다 더 높았다.

지난해 고등학교 졸업 후 취업률은 직업계 고교가 55.7%, 비직업계 고교가 6.6%였다.

초등학교 4∼6학년생과 중·고등학생의 73.6%가 '학교에 가는 것이 즐겁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 대비 0.2%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94.0%는 '학교 친구들이 나를 존중하고 배려해 준다'고 생각했고, 94.9%는 '선생님이 학생들을 존중한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2년 기준 초·중·고등학생의 학업 중단율은 1.0%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신나는 등굣길

◇ 총인구 중 청소년 비중, 1984년 34.9%→2024년 15.1% '반토막'

저출산·고령화와 인구감소 현상에 맞물려 대한민국 청소년도 꾸준히 줄고 있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올해 청소년 인구(9∼24세)는 782만4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5.1%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51.8%, 여자가 48.2%로 남자가 3.6%포인트 더 많았다.

1984년 전체 인구의 34.9%(1천410만8천명)였던 청소년 인구는 2010년 20.9%(1천37만명), 2020년 16.7%(863만8천명)로 꾸준히 줄었다.

이러한 추세를 감안할 때 2050년에는 총인구의 9.1%인 429만1천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전체 청소년은 줄고 있는 흐름과는 달리, 다문화 학생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다문화 학생은 18만1천178명으로, 전체 학생(521만8천명)의 3.5% 수준이다.

다문화 학생은 2013년 5만5천780명에서 10년 만에 3배 넘게 늘었다.

지난해 기준 다문화 학생의 63.8%는 초등학생이고, 중학생은 24.1%, 고등학생은 11.7%였다.

공부 내몰리는 초등학생들…20%

[여성가족부 제공]

청소년 스스로 '신체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한 비율은 97.6%로, 2020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스스로 '정신적으로 건강하다'고 인식한 비율은 96.8%로, 2020년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청소년의 평균 수면시간은 주중 8시간 12분, 주말 9시간 11분으로, 모두 2020년보다 소폭 줄었다.

연령별로는 9∼12세 청소년이 9시간 7분, 19∼24세 7시간 55분, 13∼18세 7시간 54분의 순이었다.

'지난 일주일 동안 운동이나 야외 신체활동을 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53.8%로, 2020년보다 14.7%포인트 높아졌다.

같은 기간 평균 신체 활동 시간은 2.1시간에서 4.2시간으로 늘었다.

[email protected]

OTHER NEWS

29 minutes ago

뇌전증 교수들도 "환자에 고통 못 줘"…확산하는 휴진 불참

29 minutes ago

이혼한 배우자 국민연금 나누자…분할연금 수급자 10년 사이 6.5배

29 minutes ago

KG모빌리티 토레스, 우크라이나 출격

29 minutes ago

박은정 "이의 있습니다"…주저앉힌 정청래 "갈 길 멉니다" [스프]

29 minutes ago

이혼소송 철회 매킬로이 US오픈 첫날 공동 선두

29 minutes ago

안치홍, 발이 너무 빨라

29 minutes ago

KTX 세계진출 시작됐다…현대로템 KTX-이음 기반 국산차량 수출

29 minutes ago

충남대 교수 22명, 중견연구 과제 선정…190억여원 확보

29 minutes ago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딸, 美 NGO 인턴 활동 종료

29 minutes ago

롯데마저 해냈다…삼성만 못한 연속 이닝 타자일순 [데이터 비키니]

33 minutes ago

[STN포토]티샷 방향을 확인하는 박현경

33 minutes ago

1오버파 공동 34위… 셰플러 ‘주춤’

33 minutes ago

BTS 진에 기습 뽀뽀한 팬들, 결국 고발당해

33 minutes ago

"우리가 욕받이냐…진료·수술 취소 업무 의사가 직접 해라"

33 minutes ago

부산사람은 아닙니다만, CF 옵션이 걸려서…

33 minutes ago

한국 팬들은 최소 5500원 내야하는데...KBO, 해외 ‘무료 생중계’ 스트리밍 실시

33 minutes ago

삼일회계법인, 27명 승진 인사 단행...‘금융부문’ 신설 통한 시장 경쟁력 강화 초점

41 minutes ago

강릉시, 남부권 수영장 건립 공모 당선작 선정

41 minutes ago

SSG닷컴, ‘샤넬’ 한정판 향수 신상 판매

41 minutes ago

'호랑이' 롯데 김태형 감독을 폭소하게 만든 대주자 김민석

41 minutes ago

일본은행, 국채 매입 축소 방침만 결정…엔화 하락

41 minutes ago

[단독] 첸백시, SM에 IP사용료 6개월간 지급無..또 다른 분쟁 예고

41 minutes ago

삼일회계법인 파트너 인사 단행…"다양성·확장성 등 초점"

41 minutes ago

현대로템,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41 minutes ago

수십년 된 나무 벌목해야 하는데..구로구 지하주차장 갈등 왜?

41 minutes ago

[유석재의 돌발史전] 고종이 첫 커피 마니아? 그것조차 사실이 아니었다

41 minutes ago

윤한 "34주 미숙아로 태어났던 쌍둥이,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동"

41 minutes ago

서울시, 4급·5급 승진인사 단행…'창의 특별승진' 첫 사례도

41 minutes ago

속도 내는 목동 재건축…6단지 다음달 구역지정 심의

41 minutes ago

부산 기장군 반도체소자 공장에서 불…초기 진화

41 minutes ago

'5호선 연장 노선안' 또 불발..인천-김포 갈등에 골병라인 끝이 보이지 않는다

51 minutes ago

들썩이는 가스전 테마주…연기금이 980억 사모은 종목은?

52 minutes ago

‘종로의 랜드마크’ 보령빌딩 주인 바뀌나

52 minutes ago

“BMW iX, 아우디 Q8과 정면대결!” 캐딜락 리릭 국내 상륙!

52 minutes ago

'1박 2일' 측 "연정훈·나인우·이정규 PD 하차…이달 중 막촬"[공식]

52 minutes ago

[mhn포토] 최민경-서연정-윤이나, 신나는 출발

52 minutes ago

침묵하고 떠난 의협 회장, '소통 시작'에 의미 둔 인요한

52 minutes ago

김영웅, 기분 좋은 만점 수비

52 minutes ago

“이 커피 이미 마셨는데” 소비자들 멘붕…세균 검출에 판매 중단·회수

52 minutes ago

임영웅 팬클럽 안양 이웃돕기용 쌀 기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