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우리 홈, 중국 야유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 축구 방향성엔 "어떤 축구할지 미리 정하고 구체적으로 나아가야"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인사하는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를) 하는 건 제가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입니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자기에게 야유를 퍼붓는 중국 원정 팬을 향해 '3-0 세리머니'로 되받아친 이유를 똑똑히 설명했다.

손흥민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중국과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통산 127번째 A매치에 나선 손흥민은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측면에서 중앙으로 여러 차례 돌파하며 여러 차례 공격적인 움직임을 만들어 냈다.

후반 16분에는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문전으로 공을 찔러 넣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결승 골에 관여하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력' 외에도 '세리머니 한 방'으로 한국 축구 팬의 가슴을 뻥 뚫었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손흥민 골 예고?

전반 44분 이강인의 롱 패스를 쫓아 골라인을 넘어갔던 손흥민에게 중국 원정 팬들이 야유를 쏟아부었다.

손흥민은 고개를 돌려 중국 원정석을 돌아본 뒤, 씩 웃었다.

그러고는 오른손을 들어 엄지, 검지, 중지까지 세 손가락을 펴들고, 왼손가락은 동그랗게 말아 '0'을 만들었다.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이 중국에 3-0 완승을 거둔 경기를 떠올리게 했다.

중국 팬의 야유를 '공한증 악몽'으로 되돌려준 셈이다.

손흥민이 재치 있게 중국 팬에게 역으로 '한 방'을 먹이자, 한국 팬들은 환호를 보내며 '대한민국 캡틴'에게 힘을 실어 줬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손흥민은 이 세리머니에 대해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하는 건 내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어 "(그런 야유는)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나는 특별히 야유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손흥민은 "경기 중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나는데, 잘 말리지 않고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며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중국전 승리에 만족하면서도 조금의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흥민은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단단한 모습을 보였고, 위험한 장면 없이 안정적으로 경기했다"면서도 "찬스를 좀 더 살렸다면 더 크게 이겼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이강인과 기쁨의 포옹하는 손흥민

이어 6월 A매치 2경기를 임시로 이끈 김도훈 감독과 코칭 스태프를 향해서도 "고생하셨다. 골을 많이 넣기도 했고, 2경기 모두 무실점으로 끝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손흥민은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에겐 시즌 마지막 경기기도 한데, 마지막 경기를 한국에서 한국 팬의 응원을 받으며 잘 치렀다. 유종의 미를 거뒀다"고 팬들의 응원에도 화답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규율'과 '약속된 플레이'를 강조했다.

손흥민은 "축구를 하다보면 여러 감독님을 만나고 여러 경험을 하면서 많은 색의 옷을 입게 된다"고 운을 뗀 뒤 "축구에서는 규율적으로 움직이고, 약속된 플레이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손흥민

손흥민은 "선수의 능력과 탤런트도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도 "소속팀이든 대표팀이든, 감독과 어떤 방향의 축구를 할지 미리 정하고, 구체적인 생각을 갖고 나아가면 좋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어 "능력적인 부분에서는 훌륭한 선수가 많다. (새 감독이라는) 새 옷을 입어도 잘할 선수들"이라며 동료들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손흥민은 "이런 부분들을 잘 감안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확하게, 안전한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방침과 한국 축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email protected]

OTHER NEWS

34 minutes ago

한화, 국내 최초로 미국 조선소 인수

34 minutes ago

'제주도 똥테러'에 중국인들도 분노.."중국으로 돌아오지마"

34 minutes ago

5년간 30대 장애 아들 업고 걷는 엄마…"꼭 다시 걸어라" 애원

34 minutes ago

1988년 전두환, 2013년 원세훈, 2017년 조윤선…이들의 공통점은?

38 minutes ago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경기공유학교, 공교육의 다양성과 유연함 발휘"

38 minutes ago

2025 APEC 탈락…제주도·도의회·민주당 '강온' 대응

38 minutes ago

'컴백' 로시, 청량한 여름의 정석..웰메이드 서머송 온다

38 minutes ago

'삼전 12만원' 간다는데… "6만전자가 빨라" 개미들 '돌변'

40 minutes ago

스테이씨 시은-세은,'러블리 은자매'

40 minutes ago

유럽여행 준비물 리스트! 캐리어에는 ‘이것’ 을 기내에는 ‘이것’을

40 minutes ago

성지순례 1천여명 죽었는데…사우디 '우리 책임 없다' 항변

40 minutes ago

현대차, 노조에 생산직 500명 추가 채용 제안

40 minutes ago

182㎝라던 지코, 평균 키 171㎝ 하이키와 비교샷에 초긴장 (아티스트)

40 minutes ago

케플러 서영은, '블랙으로 우아하게'

40 minutes ago

“이러다 20억 뚫으려나”...무섭게 집값 오르는 이곳 [김경민의 부동산NOW]

40 minutes ago

"키168cm·48kg 돼야" 진서연, 50kg대도 불만족한 이유 '반전' [어저께TV]

40 minutes ago

서정희, 연인 김태현 공개...“유방암 투병 중에도 사랑은 계속된다”

40 minutes ago

'양육권 포기' 율희, 첫째 아들 만났다.."귀요미야" 애정 뚝뚝

40 minutes ago

서울시, 10년 지연 GBC 명분으로 '잠삼대청' 묶어 반포독주시대 열었다

40 minutes ago

자갈·모래 줍다 걸리면 450만원 ‘벌금 폭탄’ 물리는 이 나라

46 minutes ago

에이티즈(ATEEZ) 미니 10집, 글로벌 차트서 인기몰이

46 minutes ago

“여가시간 중요도 높아져” 문화·체육시설 가까운 아파트 인기

46 minutes ago

부천시, 노인의료·돌봄 통합지원 네트워크 실천포럼

52 minutes ago

'최강야구', 감도는 긴장감 속 선발 라인업 공개

52 minutes ago

7~9월 전기요금 동결, 5분기 연속…연료비조정단가 ‘+5원’ 유지

52 minutes ago

"한 사람의 격노로 모든 게 꼬였다"…윤 대통령 겨냥 '작심 발언'

52 minutes ago

코레일 부경본부, 여객열차 실내공기질 측정한다

52 minutes ago

다저스 한국인 투수 유망주 장현석, 마이너 루키리그서 고전…다듬어야 할 것 많아

52 minutes ago

고현정, 갑질 논란 해명 "원없이 했으면 원통하지 않아"

52 minutes ago

NC,'오늘도 짜릿한 승리'

53 minutes ago

스포츠안전재단, 야구장 안전문화 조성 위해 신세계야구단 업무협약 체결

55 minutes ago

술 마신 날, 깔끔하게 속 풀어주는 복지리 맛집 BEST5

60 minutes ago

장도연·박성훈 사는 금호동, 이렇게 비싼 동네였어? [동네 한 바퀴]

60 minutes ago

미래에셋증권, 미나 블록체인 재단과 MOU 체결

60 minutes ago

KB모바일 화상상담 서비스로 주택담보대출·퇴직연금까지 가입

1 hour ago

[오늘의 운세] 6월 22일 오늘의 띠별 운세

1 hour ago

방탄소년단 지민, 꽃에 둘러싸인 뒷모습만으로도

1 hour ago

정부가 밀어주는 中전기차…15년간 320조원 지원했다

1 hour ago

장민호, 너무 잘생겨도 문제‥항의 폭주한 수영강사 시절(편스토랑)

1 hour ago

백신 없는데 만성화 되면 40%가 암으로…무슨 병? [건강 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