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고등학생 6명,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필로폰하다 들통

최근 북한 함경남도 함흥시에서 고급중학교(대한민국 고등학교 격) 2학년 학생들이 목욕탕에서 집단 성관계를 가진 사실이 드러나 큰 파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매체 데일리NK은 18일 함경남도 소식통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소식통은 매체에 “이달 초 함흥시의 한 고급중학교 남학생 3명과 여학생 3명이 함께 목욕탕에 들어가 성관계를 가진 사건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 발생은 지난 2일. 6명의 학생들은 목욕탕 책임자에게 70달러(한화 약 9만 6000원)를 지급하고 이날 오후 3~5시까지 2시간 동안 목욕탕을 통째로 이용했다고 전해졌다.

집단 성관계 사실은 해당 학생 중 한명이 자랑삼아 뱉은 말실수로 퍼지기 시작했다. 해당 인물이 학급의 다른 친구에게 “목욕탕에서 단체로 집단 성관계를 했다”고 말한 것.

소문은 일파만파 퍼지기 시작했고, 결국 한 주민은 함흥시 안전부에 해당 사건을 신고했다. 결국 안전부 안전원들은 지난 8일 목욕탕을 급습했다.

북한 고등학생 6명,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필로폰하다 들통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출처=KBS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안전부는 목욕탕의 장부 검사 등 검열을 진행했다. 또 목욕탕 책임자를 안전부 대기실에 구류시킨 상태에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해당 매체에 “목욕탕 책임자는 안전부의 검열을 예상하지 못하고 장부에 학생들이 들어간 시간대를 아예 사람 없이 비워둔 것으로 적어 놨다”면서 “빠져나갈 수도 없고 소문도 너무 퍼져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 법적 처벌을 피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안전부는 문제 학생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목욕탕 안에서 빙두(필로폰)를 흡입하고 심지어 짝을 바꿔가면서 성관계한 사실까지 밝혀냈다.

조사 이후 학생들의 부모들은 자식들을 제대로 단속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차마 얼굴을 들고 다니지 못할 정도라고 한다. 학생들이 소속된 학교와 담임 교사도 이번 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학생들의 담임 교사는 매일 교육부에 불려 다니며 비판서를 쓰고 있다. 함흥시 교육부까지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 검열을 시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전해진다.

한편 문제 학생 6명과 관련해서 어떤 처벌이 내려질지는 아직 명확히 결정된 바가 없다.

추천기사

1.“1억 주면 조용히 할게”…점주들, 돈 때문에 백종원 압박?

2.박세리 눈물의 기자회견 후 부친이 꺼낸 말 “아빠니까 나선 것”

3.서로 붙어 다니는 러브버그 작년보다 빨리 출몰한 이유는?

게시물 북한 고등학생 6명,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필로폰하다 들통터보뉴스-Turbonews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OTHER NEWS

59 minutes ago

앉아서 오래 지내더라도 커피 마시면 사망률 '뚝'

1 hour ago

피고인 신문 거부한 김혜경..."앞으로 조사 못한다" 검찰 반발

1 hour ago

故 현철 빈소에 가득찬 조화

1 hour ago

르노코리아, ‘그랑 콜레오스’ 1호차 생산…사전 예약 8000대 돌파

1 hour ago

[특징주] 대원제약, 세계 최초 붙이는 비만치료제 개발 소식에 강세

1 hour ago

출산 직원에 총 70억 지급…셋째 낳으면 무조건 승진 [필동정담]

1 hour ago

섀넌 도허티, 사망 하루 전 ‘불륜’ 남편과 이혼..“죽음 바랐다” [Oh!llywood]

1 hour ago

"못생긴 남자 빌려드려요"…일본서 대박난 사업, 누가 이용하나 봤더니

1 hour ago

[단독]개포주공5단지, 대우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1 hour ago

전종서, 논란 종결시킬 '증거사진' 공개했다

1 hour ago

철강업계, 2분기도 실적 '먹구름'…언제 걷히나

1 hour ago

"태권도장 간 4세 아들 뇌 정지…얼굴 혈관 다 터졌다" 엄마 비통

1 hour ago

"명문대 졸업했는데 제발 써주세요"…`최악의 취업난` 뚫은 기발한 아이디어

1 hour ago

지하철 전역에 한국어 방송, “한국인 여행객 어서오세요” 두 팔 벌려 환영하는 이곳

1 hour ago

14억 아파트 계약하러 갔더니…한 달 만에 '대반전' [현장+]

1 hour ago

[단독]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전동킥보드에 치여…부인 사망

1 hour ago

페트병 모으며 산다는 충격 근황 전한 연예인

1 hour ago

“옆집 엄마도 어제 해지했대” 2년새 148만명 이탈…신뢰 잃은 누더기 청약

1 hour ago

[르포]개 대신 '염소고기'…복날, 텅 빈 보신탕집

1 hour ago

의사 출신 건보공단 이사장·심평원장 "의대생 늘면 교육환경 걱정”

1 hour ago

[속보]정부 "의료계, 지금이라도 의개특위 참여해 정책 제안 달라"

1 hour ago

‘정치인 윤석열’의 미래를 예측했다 [뉴스룸에서]

1 hour ago

이 바위가 원래는 작은 섬이었다니

1 hour ago

봉화군 "복날 오리고기 먹고 의식 잃은 3명 같은 테이블서 식사"

1 hour ago

울산 아파트 화단 7500만원 돈다발 주인 나타났다

1 hour ago

“빌릴 땐 하하호호, 반납 땐 울화통”…렌터카 ‘완전자차’ 믿었다가 ‘호갱’ 전락

1 hour ago

8000대 사전예약한 르노 신차 그랑콜레오스 양산 시작

1 hour ago

연내 나온다는 갤럭시탭 S10, 10월 출시 '유력'

1 hour ago

"北 고려항공, 정기편 없는 날 중국 운항…의약품 반입한 듯"

1 hour ago

물폭탄 이번엔 수도권이다…최대 250㎜

1 hour ago

"감나무 절단범 찾습니다"…70대 부부, 현상금 200만원 내건 사연

1 hour ago

"故현철, 가요계 큰 별 떠났다"..김수찬·박구윤, 슬픈 '애도'

1 hour ago

박현경 vs 이예원 불꽃, 컴백 윤이나 약진

1 hour ago

"200년에 한 번 확률" 전남 해남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

1 hour ago

피습 트럼프 뒤 영상 찍는 수상한 여성…공범 음모론 확산

1 hour ago

집값 43억인데 "이번 생은 넓은 집 포기"..3.3㎡당 1억 이상 소형 7배 폭증[부동산 아토즈]

1 hour ago

송해나, 미니 원피스로 뽐낸 모델 포스

1 hour ago

도지코인, 2021년 210배 상승 패턴 재현 '랠리 임박'

1 hour ago

두바이 초콜릿 난리 나더니…'오픈런' 맛집과 손잡은 편의점

1 hour ago

박지원 "한동훈 1차서 끝낼 것…김건희가 선대위원장"